에어로 드롭바 1,2,3 by 赤土馬




발매 당시부터 TT바를 연상시키는 넙적한 에어포일 디자인을 자랑하며

여러 라이더들의 마음을 빼앗은 ZIPP社의 부카 스프린트 에어로 드롭바가 그 시작이었던거같다.




↑ ZIPP의 에어로 드롭바
부카 스프린트








올해13년을 마무리 할때즈음 

공기저항을 가장 큰 적이라 생각하는 스페셜라이즈드社에서도

에어로 드롭바가 출시되었다.


↑ 스페셜라이즈드의 에어로 드롭바
에어로 플라이









멋지긴하나

왠지 이번에 출시된 이베이드 헬멧과 세트로 챙겨서

하이림이 세팅된 벤지를
 
열라 빠르게 타야만 될것 같은 부담이 느껴진다.






뭐 여기까지 두제품은 실물도 봤고 만져도봤다.




왠지 ZIPP의 제품은 요즘 많이들 하는 말로

ZIPP휠셋=발짚, ZIPP핸들바+스템=손짚

완전 ZIPP의 로고를 사랑해서

모든파츠를 도배를 해야할것만 같은

화려한 데칼에 정이안가고

이름과 생긴것과 다르게 매우 비틀림 강성이 떨어지기까지한다.










그리고 스페셜라이즈드의 에어로 드롭바하면 생각나는것은 뻔하다.

바로 스페셜라이즈드의 에어로 프레임 벤지인데

또 매번 그렇듯 스페셜라이즈드 프레임이 아닌 타브랜드 유저들은

'왠지 스페셜프레임이 아니면 세팅하기가 꺼려진다'는 얘기가 나올것같다.

좋으면 그냥 껴라 안장은 잘쓰자나





자 그럼 이번에 마지막으로 소개할

아직 출시 전인 에어로 드롭바를 보면

어떤 프레임이 떠오를까





나는 주저없이 '팔리'의 에어로 프레임이 떠올랐다.


바로 구 '엣지' 요즘 '엔비'라 불리우는

카리스마 넘치는 브랜드의 제품이기때문이다.









↑ 엔비社의 에어로 드롭바
SES 에어로



생각보다 풀카본임을 생각하면

가격이 타社제품들에 비해 터무니 없진 않은 '엔비'

접근해볼만하다.

몇달전에 공개된것같은데 언제 출시될지는 언급이 없고

10년도 안되는 역사의 엔비가 TT바와 클램프등

여러가지 영역으로 확대해나가는것이

냉정한 소비자들 틈에서 조금은 걱정도 된다.

개인적으로는 그냥 지금처럼 공방 브랜드에나 어울리는 이미지로 남아주길바래본다.



그럼 디테일샷











이제 전부 감상했으면 단점도 알아보자.

에어로 드롭바가 핸들바만 놓고 보면 멋지긴하나

이에 어울리는 프레임과 휠셋까지 준비가 되어있지않으면 무용지물이다.


당연히 풀카본으로만 출시되니

낙차한번에 핸들바 하나씩이라는 부담이있다.

후드레버와 드롭을 제외한 다른부분을 잡고 타기가 애매하다.

바테입을 감기가 참 애매하다.


자 이런거 감수하고라도 지를거면 질러라

다른건몰라도 멋지자나..ㅋㅋ
























덧글

  • 탄천왕 2013/12/28 04:04 # 삭제 답글

    와 엔비봐라..

  • 赤土馬 2013/12/29 04:15 #

    아마도 성능은 스페셜만 못하지싶다
댓글 입력 영역